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사이트정보 바로가기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

메뉴

언론보도

제목 - 설명
  • 목회자, 통일선교 ‘관심과 실천’ 사이 간극 크다 / 국민일보

    • 등록일
      2021년 2월 25일
    • 조회수
      130

숭실대, 사역 실태 온라인 조사

원본보기

하충엽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장이 24일 서울 동작구 숭실대 벤처관에서 ‘2020년 한국교회 통일선교사역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신석현 인턴기자
한국교회 목회자들은 통일선교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지만, 실제 사역 참여와는 간극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센터장 하충엽 교수)는 24일 서울 동작구 숭실대 벤처관에서 ‘2020년 한국교회 통일선교 사역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회는 한국기독교언론포럼 목회데이터연구소 북한사역목회자협의회 북한기독교총연합회와 공동으로 진행됐다. 지앤컴리서치는 지난해 10월 8일부터 13일까지 전국 목회자 5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를 했다.

‘통일의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 77.4%는 ‘매우 필요하다’ 12.4%는 ‘약간 필요하다’고 답했다. 90% 가까운 응답자가 통일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통일을 해야 하는 이유’는 ‘남북 간 전쟁 위협을 없애기 위해’(34.2%) ‘같은 민족이니까’(30.2%) ‘한국이 더욱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14.0%) ‘북한 주민도 잘 살 수 있도록’(12.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북한에 대한 인식’과 관련해서는 76.2%가 북한을 협력 및 지원 대상으로 바라봤다. 62.4%는 ‘우리와 힘을 합쳐 협력해야 할 대상’ 13.8%는 ‘도와줘야 할 대상’이라고 답했다. 위협과 경계 대상이라는 답변은 각각 12.6%, 11.2%였다. 그러나 ‘향후 북한 정권이 안정화될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58.2%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원본보기

응답자의 60.2%가 통일·북한 선교에 관심이 있었다. 그러나 통일에 대한 높은 관심이 실제 사역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통일·북한 선교 실시 여부’에 대한 질문에 28.2%만 ‘하고 있다’고 답했다. 53.8%는 ‘지금까지 해본 적이 없다’ 18.0%는 ‘과거에 했으나 지금은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통일·북한선교 사역의 어려움’을 묻는 질문에는 27%가 ‘북한 선교에 대한 정보(방향성 및 방법 등) 부족’을 꼽았다. ‘통일·북한 선교 관심자 혹은 헌신자 부족’(19.9%) ‘교회 내 공감대 부족’(19.1%) ‘교회 내 이념 갈등’(16.3%) ‘재정 부족’(9.2%) 등이 뒤를 이었다.

김의혁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학과 교수는 “북한을 대화와 협력의 대상으로 인정하는 비율이 상당히 높았는데, 북한정권의 안정화 가능성에 동의하지 않는 의견도 높게 나왔다”면서 “머지않은 시일에 북한이 붕괴할 것으로 내심 기대하는 목회자들이 많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김 교수는 “통일의 당위성에 공감하지 않는 교인들, 특히 젊은 세대를 대상으로 통일선교의 공감대를 넓히는 다각적 노력이 필요하다”며 “통일선교 사역의 접촉점을 늘려가는 것이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 말했다.

함승수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 초빙교수는 “통일선교에 대한 목회자의 열망을 사역으로 이끌기 위해선 통일·북한선교에 대한 정보 제공이 필요하다”며 “센터는 다음 달부터 북한 동향과 사역 정보 등을 담은 통일선교 소식지를 정기적으로 한국교회에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상단으로 이동